자유게시판

 로그인  회원가입

[특파원리포트] 독도분쟁, 주미대사도 움직여야 한다<세계일보>
이상훈  (Homepage) 2011-04-03 20:21:54, 조회 : 1,260, 추천 : 202

http://www.segye.com/Articles/News/Opinion/Article.asp?aid=20110403002376&cid=


[특파원리포트] 독도분쟁, 주미대사도 움직여야 한다<세계일보>


  • 입력 2011.04.03 (일) 19:00


관련이슈 :특파원 리포트  


단호한 우리 입장 美에 전달해야
美설득 못시키면 잘못 수용하는 격







  • 기자는 2009년 9월 본 칼럼에서 한·일 역사 갈등과 관련된 미국 행정부의 수수방관적 행태를 비판한 바 있다. 미국 행정부와 싱크탱크의 동북아 전문가라는 인사들의 일본 편향 행태를 지적하고 버락 오바마 행정부의 미래지향적인 동북아 정책을 촉구하는 취지의 칼럼이었다.







    조남규 워싱턴 특파원
    미 하원의 일본군 위안부 결의안 통과를 지원했던 민디 코틀러 ‘아시아폴리시포인트’ 대표를 만나고 온 직후였다. 코틀러는 “조지 W 부시 행정부 내 지일파 관료들과 싱크탱크의 동북아 전문가들이 위안부 결의안에 반대하는 행태를 보였다”고 분개했다. 거론된 싱크탱크의 동아시아 전문가들 중 한 사람은 현재 국무부의 요직을 맡고 있다. 그 즈음에 미국의 유력 일간지라는 뉴욕타임스(NYT)가 한국 관련 기사에서 동해 대신 ‘Sea of Japan(일본해)’으로 표기한 지도를 게재했다.

    오바마 정부는 여전히 한·일 역사갈등에 관한 한, 오불관언(吾不關焉) 정책을 고수하고 있다. 겉으로는 한·일 갈등의 당사자 해결 주의를 내걸지만, 오바마 대통령 입장에서 ‘린치핀’(요체)인 한국과 ‘코너스톤’(주춧돌)인 일본 사이에 공연히 끼어들기 싫다는 속내가 들여다보인다. 미국의 이런 입장에 동의하지 않지만 미국 입장에선 그럴 수도 있겠다는 생각은 든다. 문제는 한국 정부의 자세다. 일본의 일방적 도발로 한·일 역사 갈등이 돌출될 때마다 주미 한국 대사관은 백악관과 국무부를 찾지 않았다. 한국 정부의 단호한 입장을 미국 정부에 전달하지 않았다는 얘기다. 그 이유에 대해 주미 대사관의 고위 관계자는 “효과가 없기 때문”이라고 했다. 미국의 불개입 정책 때문에 한국 정부의 입장 전달 자체가 실익이 없다는 취지로 들렸다. 과연 그런가.

    최근 일본은 “독도를 한국이 불법 점거하고 있다”는 내용을 담은 역사 교과서 출판을 허가했다. 일본 외무성은 2011년 외교청서(우리나라 외교백서에 해당)에서 ‘독도는 일본 땅’이라는 주장을 되풀이했다. 외교청서가 발간되면 일본 외무성은 각국 해외공관에 독도와 역사 문제에 대한 일본측 논리를 홍보하도록 지시한다. 이를 통해 일본은 집요하고도 지속적으로 자국의 입장을 ‘기정사실화’한다. 외교에서 자국의 입장을 상대국과 이해 관련국에 지속적으로 설명하고 재확인하는 것은 설명과 확인 이상의 의미를 지닌다. 자국 입장을 상대국과의 외교 기록에 반복적으로 남겨두는 것이야말로 자국 입장을 견지하고 국익을 지키는 기본적 외교 행위다.

    한·일 역사 갈등 현안에서 미국은 핵심 이해 관련국이다. 미국을 향해 일본의 역사왜곡과 독도 영유권 망동을 엄중하게 비판하는 입장을 정식으로 전달하지 못한다면 이것 또한 하나의 선례가 되어 향후 독도 사태가 더 악화돼도 미국에 이런 입장을 제기하는 데 어려움을 겪을 수 있다. 일본은 지금의 행태로 미뤄봤을 때, 한국 정부의 이런 어정쩡한 태도를 자국의 입장이 옳다는 기정사실화의 근거로 악용할 것이 확실하다.

    미국 국무부 등 정부 기관의 모든 한반도 지도에는 동해가 ‘Sea of Japan’으로 표기돼 있다. 뉴욕타임스 등 미 언론은 이를 근거로 일본해를 고집하고 있다. 국무부 홈페이지는 독도를 ‘일본해에 위치한 리앙크루 암석’으로 표기한다. 리앙크루는 19세기 중반 동해에 진출한 프랑스 포경선 이름으로 선원들은 해도에 나타나지 않은 독도를 리앙크루 암석으로 명명했다. 한·일 역사 갈등에는 오불관언이라는 미국이 정부 기관 홈페이지에는 독도를 분쟁지역화하려는 일본 편향적 표기를 고수하는 셈이다. 이런 사례들이 하나씩 쌓이면 억지 주장이 기정사실로 둔갑한다. 외교에서 자국 입장을 지속적으로 확인하는 것이 왜 중요한지 웅변하는 사례이다. 지금은 미국 내에서 “독도가 일본 땅”이라는 궤변이 먹히지 않을지라도 오랜 기간 그 주장이 반복되면 미국 정부나 미 국민들의 인식이 바뀔 수 있다. 미국 내에서 ‘Sea of Japan’이 기정사실로 굳어진 과정이 그랬다.
    


  추천하기   목록보기

번호 제목 작성자 작성일   추천 조회
39  독도사수 연합회 회원님께 드리는인사(운영위원 박대희)    박대희 2012/03/16 63 753
38  독도사수연합회 나기찬 홍보위원장    이상훈 2012/03/14 124 1463
37  안녕하십니까? 독도사수연합회 운영위원 박 대희 입니다.    이상훈 2012/03/13 113 1493
36  뉴욕타임즈 '독도광고' 이번엔 네티즌들이 이색 아이디어로    이상훈 2012/03/04 67 2790
35  독도의병대 대장님이 별세하셨습니다.    이상훈 2011/12/14 72 936
34  우리 땅, 독도를 생각한다 (군포신문 실버기자단 이용태)    이상훈 2011/12/03 172 1757
33  독도사수연합회 충청북도 지회장 조남용 입니다    이상훈 2011/11/18 81 1663
32  독도사수연합회 인천광역시 지회장 김상열 인사드립니다.    이상훈 2011/11/06 117 1127
31  김영구 려해연구소장 (前 국제법학회 회장)    이상훈 2011/08/14 153 1493
30  독도뉴스들    이상훈 2011/08/04 68 990
29  독도사수연합회 홍보대사 가수서희  [2]  이상훈 2011/07/21 132 1333
28  독도사수연합회 추석인사.    이상훈 2010/09/14 117 3255
27  [기고] 독도의용수비대의 의혹제기에 대한 입법해석    이상훈 2011/05/25 202 1612
26  독도사수연합회 이상훈 회장님 인터뷰 기사 입니다.    이상훈 2011/05/10 79 853
25  독도호 관련 기사를 읽고.. 편시인님과 독도 향우회 여러분께...    섭섭이 2011/04/16 81 671
24  구글에서 독도를 찾아 주세요    yjs 2011/04/11 77 1196
23  독도사수연합회 고문 곽현옥 입니다.    이상훈 2011/04/03 145 1463
 [특파원리포트] 독도분쟁, 주미대사도 움직여야 한다<세계일보>    이상훈 2011/04/03 202 1260
21  <김을동, `독도 분양사업' 국회 특위서 제안>정말 좋은 제안    이상훈 2011/04/03 211 1557
20  「제13회 일한어업공동위원회 제2회 소위원회」결과에 대해 | 일본의 독도침탈  [2]  이상훈 2011/04/03 202 1607

    목록보기   이전페이지   다음페이지 [1][2][3][4] 5 [6]
       

Copyright 1999-2020 Zeroboard / skin by zer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