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게시판

 로그인  회원가입

★ 엄마의 건망증.
이상훈  (Homepage) 2012-07-03 09:07:16, 조회 : 892, 추천 : 74

http://cafe486.daum.net/_c21_/bbs_search_read?grpid=19SH6&fldid=Ooxi&datanum=1157&contentval=& 

 




★ 엄마의 건망증...


 
1,전화받다 엄마가 태워먹은 수많은 냄비들...또 전화가 온다.
엄마는 실컷 수다를 떤다.. 그 순간 아차차....

"얘, 잠깐만 기다려, 가스불 끄고 올께."
엄마는 자신의 영민함에 뿌듯해 하며 가스불을 끈다.

그리고 나서 아까하던 김장 30포기를 마저 한다.

엄마는 그렇게 또 한 명의 친구를 간단히 잃어 버렸다.

 

 

 
2,선생님 면담 때문에 나선 엄마.
근데 왜 동생 학교는 찾아가고 난리람.....들고온 촌지는 

동생선생님에게 뺏기고, 겨우 찾아온 우리학교....근데 왜 엄마는
2학년 3반을 찾고 난리람....난 3학년 3반인데 말이다.

그날 결국 담임을 못 만난 엄마 왈...
"너, 엄마 몰래 언제 전학 갔어?"

 

       

           



      3, 은행에 간 엄마...오늘은 거의 완벽하다.
      통장과 도장도 가지고 왔고..공과금 고지서도 가지고 왔다.

      이젠 누나에게 송금만 하면 오래간만에 정말 아무일없이(?)
      은행에서 볼 일을 마치게 된다.

      은행원 앞에서 자랑스러운 얼굴로 서있는 엄마..
      은행원도 놀라는 듯한 얼굴이었다.

      "송금 하시게요? 잘 쓰셨네요..아! 전화번호를 안 쓰셨네요.
      집 전화번호를 써야죠.."

      엄마는 그날 결국 송금을 못하고 말았다...ㅋㅋ

       

       



      4, 부창부수인지 아버지도 만만찮다.

      출근하느라 정신없는 아버지..

      서류 가방 들랴.. 차 키 챙기랴.. 머리 염색약 뿌리랴...

      한바탕 전쟁을 치룬 뒤 무사히 출근에 성공한다.
      한참을 운전하던 아버지...

       

      뭔가를 빠뜨린 것 같아 핸드폰을 꺼내 집으로 전화를 한다.

      근데 이상하게 통화가 안된다.


      아버지는 욕을 해대며 다시 걸어 보지만

      여전히 통화가 되질 않는다.


      그날 엄마와 난

      하루종일 없어진 TV리모콘을 찾아 헤매야 했다..ㅋㅋ

       

       


      5, 간만에 동창회에 나서는 엄마.. 화려하게 차려 입느라 난리다.
      저 번에 동창생들의 휘황찬란한 옷차림에

      기가 죽은 기억때문에..

       

      엄마는 반지 하나에도 신경을 쓴다. 반지 하나 고르는데
      2시간 걸렸다.. 엄마 반지는 딱 2개 뿐인데..ㅋㅋ

      모든 걸 완벽하게 치장한 엄마.

      이번엔 정말 엄마가 스폿라이트를 받는다.

       

      모든 동창들의 시샘의 눈길에 뿌듯해 하는 엄마
       엄마는 우아하게 인사를 한다.


      "얘드아!(얘들아) 오데간마니다.(오래간만이다)"
      다른 치장에 너무나 신경을 쓴 나머지...

      엄마는 틀니를 깜빡 잊었다.
      그후로 엄마는 동창들과 연락을 끊고 산다..ㅎㅎㅎ

       

       

       


      6, 엄마가 오래간만에 미장원에 갔다. 주인이 반긴다.
      "정말 오래간만이네. 그동안 안녕 하셨어요."

      "네, 덕분에, 오늘 중요한 일이 있으니까

      머리손질좀 빨리 해주시겠어요?

       시간이 없으니까, 30분안에는 완성해 주세요"

      "30분 안에요? 네, 알겠어요"


      한참 손질하던 주인 왈..
      "이왕 오신거.머리를 마는게 어때요? 훨씬 보기 좋을텐데."


      훨씬 보기 좋다는 소리에 솔깃한 엄마.

      그럼 어디 간만에 파마나 해볼까."
      그렇게 엄마는 머리를 말았다. 꼭 3시간 걸렸다.

      머리를 만채 뿌듯한 마음으로 집으로 온 엄마..
      집안의 공기가 썰렁했다.
      그후 엄마는 누나의 결혼식을 비디오로 봐야했다...ㅋㅋㅋ

       

       

       





      추천하기   목록보기

    번호 제목 작성자 작성일   추천 조회
    99  뉴욕타임즈 '독도광고' 이번엔 네티즌들이 이색 아이디어로    이상훈 2012/03/04 67 2777
    98  애국가의 상처    이상훈 2013/03/30 67 561
    97  [단독] 1953년 독도서 일본 순시선 쫓아낸 경찰 (독도의용수비대)    이상훈 2015/03/09 67 1586
    96  독도뉴스들    이상훈 2011/08/04 68 982
    95  일본인의 양심선언 독도는 한국땅이다    이상훈 2015/04/10 68 364
    94  바다의 날 기념 ‘독도 해저동굴 탐사’  [1]  이상훈 2012/05/31 71 832
    93  일본왕은 무릎 꿇어라.    이상훈 2012/06/27 71 633
    92  독 도 화(獨島花)    이상훈 2012/07/29 71 1058
    91  '독도지킴이', 고향 제주서도 "독도는 우리 땅!" ["제주 해녀들은 '독도지킴이'였다"    이상훈 2012/11/07 71 1504
    90  독도사수연합회 운영위원 권재진 입니다    이상훈 2013/08/26 71 1103
    89  北, 日교과서 왜곡 비난…"독도는 훗날도 우리 땅"    이상훈 2011/04/03 72 1212
    88  독도의병대 대장님이 별세하셨습니다.    이상훈 2011/12/14 72 934
    87  [한-일 외교 충돌]사방에서 “NO다”… 내우외환 日 노다    이상훈 2012/08/25 73 1178
     ★ 엄마의 건망증.    이상훈 2012/07/03 74 892
    85  日, 韓 새정권 출범에도 "독도 일본 영토 입장 변함없다"    이상훈 2012/12/23 74 626
    84  독도사수연합회 운영위원 이기철 입니다.    이상훈 2012/04/15 75 1139
    83  우리가 잘 몰랐던 事實    이상훈 2012/08/01 76 1064
    82  구글에서 독도를 찾아 주세요    yjs 2011/04/11 77 1194
    81  박근혜 "독도는 우리땅, 협의대상 아니야    이상훈 2012/12/23 77 786
    80  반기문의 뼈 있는 충고…아베는 '소귀에 경 읽기' / YTN(외 다수 동영상)    이상훈 2016/03/10 77 248

        목록보기   이전페이지   다음페이지 [1] 2 [3][4][5][6]
           

    Copyright 1999-2019 Zeroboard / skin by zer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