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게시판

 로그인  회원가입

독도 영유 합법성, 국제사회에 알려야"
이상훈  (Homepage) 2012-12-23 00:53:06, 조회 : 723, 추천 : 88

http://www.kyongbuk.co.kr/main/news/news_content.php?id=607253&news_area=040&news_divide=&news_local=20&effect=4

"독도 영유 합법성, 국제사회에 알려야"

경북도, 영토관련 전문가들 정책토론회
기사입력 | 2012-12-21

최근 일본 총선에서 우익성향의 아베정권이 출범해 둥북아시아지역에 긴장감이 돌고 있는 가운데 우리나라도 독도 영유의 합법성을 국제사회에 널리 알려야 한다는 목소리가 높아지고 있다.

 

경북도는 20일 서울 동북아역사재단 대회의실에서 영토수호를 위한 전문가 정책 토론회를 개최했다.

이날 토론회는 일본 총선에서 압승을 거둔 자민당이 내각을 출범하면서 우경화 경향이 두드러져 독도에 대한 일본의 도발도 더욱 거세질 것으로 전망된데 따라 마련됐다.

 

신용하 울산대 석좌교수는 이날 '일본의 독도 고유영토 주장 비판과 한국의 독도수호 정책방향'이라는 주제의 기조연설을 통해 일본 외무성이 주장하는 고유 영토론은 역사적 증거가 없다며 반박했다.

 

또 장동희 동북아역사재단 국제표기명칭 대사는 지난 4월 모나코에서 열린 국제수로기수(IHO) 총회에서 논의된 '동해 표기와 관련해 국제사회의 논점과 향후 추진 방향'을 발표했다.

 

이어 현대송 국민대 일본학 연구교수는 '전후 일본의 독도 정책 추이와 향후 전망'을, 경북대 정치외교학과 이정태 교수는 '중일 조어도 분쟁'이라는 주제로 각각 일본과 중국의 영토 정책을 분석하고 우리의 대응책을 토론했다.

 

경북도 민병조 환경해양산림국장은 "영토관련 전문가들과 정책토론회를 통해 논의된 실제적이고 장기적인 대응책을 경북도가 추진하고 있는 '독도의 세계화' 전략에 적극 반영, 세계인과 함께 독도를 만들겠다"고 말했다.

양승복기자 yang@kyongbuk.co.kr

ⓒ 경북일보 & kyongbuk.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추천하기   목록보기

Copyright 1999-2022 Zeroboard / skin by zero